12월의 역사

1788년 1월 2일 조지아주가 미국의 4번째 주가 되다.

조지아는 1733년 최초의 13개 주 중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연방에 가입했다. 하지만 조지아 주가 네번째 주로 불리는 곳은 1788년 1월 2일에 미국의 헌법을 네 번째로 인준한 주이기 때문이다. 당시 미국의 헌법에는 갑론을박이 있었고 조지아 주 내부에서도 이런 저런 논의가 있었지만 비교적 빨리 헌법을 인준한 주가 되었다. 1861년에는 연방에서 탈퇴해서 남부 연합에의 가입을 7번째로 공식 선언하였다. 남북 전쟁 중에는 가장 치열한 전투를 치른 곳 중 하나였기 때문에 철저히 북군에 의하여 파괴되기도 했다. 지금 우리가 아는 조지아 주의 대부분의 큰 도시들은 이후에 재건이 된 것이다. 1870년 연방에 마지막으로 재가입을 했다. 미국의 남부 지역 중에서도 동부에 위치한 이 곳은 특히 1990년대와 2000년대에 가파른 경제 성장을 이루어냈다. 조지아의 별명은 복숭아의 주이며 이른바 조지아 피치는 타 지역에서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전국에서 복숭아 생산량이 가장 높은 주다. 조지아 주 출신 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은 두말 할 것 없이 지미카터 전 대통령과 마틴 루터 킹 목사다. 카터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에도 봉사활동과 자선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많은 미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마틴 루터 킹의 목사의 생가와 공부한 학교 등은 관광객들도 자주 들르는 명소다. 한인들의 인구 또한 많아서 10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1987년 1월 14일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으로 사망하다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생이던 박종철이 경찰에 연행되어 악명 높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에 의해서 사망했다. 후대에 이 사건은 박종철군 고문 치사 사건이라고 불려졌다. 박종철은 당시 서울대 민주화추진위원회의 주요수배자인 박종운의 후배라는 이유로 체포되었다. 체포영장도 없이 대공수사관들이 그의 하숙집에 들이닥쳤다. 그리고 다음 날인 1월 15일 사망한 채로 나오게 된다. 당시에 경찰은 " 책상을 턱! 치니까 억! 하고 죽었다" 라는 것을 공식 사인으로 언론에 발표했다. 물론 이는 거짓이었고 후에는 고문에 의한 질식사였음이 밝혀진다. 당시에 이를 수습하기 위해서 내무장관 정호용이 한 말인 '사람이 사람을 어떻게 때리느냐'라는 말도 후에 유명해졌다. 전두환 정권은 계속적으로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서 고문 가담 경찰의 일부를 수감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으나 국민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민주화운동가였던 이부영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등의 폭로에 의해서 전두환 정권이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다는 점이 속속 밝혀졌고 이후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전두환정권은 상황을 타개하려고 장관급 각료 6명을 경질하는 개각까지 단행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후 국민의 분노는 6월 항쟁으로 이어졌고 전두환 정권은 막을 내리게 된다.

1982년 대한민국의 야간 통행 금지가 해제되다.

우리나라의 야간통행금지의 역사는 조선 시대부터 시작되었다. 통행금지 시간은 인정(오후 10시30분) 에서 파루(오전 4시30분). 단 조선시대에도 정월 초하루와 정월 대보름에는 행사를 위해 야간 통행을 허가했다. 광복 직후 서울과 인천에서 먼저 시작한 야간통행 금지는 한국 전쟁이후 전국으로 확대되어 총 36년 4개월동안 시행되었다. 통금이 시작되기 한시간 전에는 귀가를 위해 대중교통이 북새통을 이뤘으며 밤 12시 사이렌이 울린 이후에 통행하는 사람들은 경찰서에서 대기하다가 오전4시에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때에는 학원도 교습시간을 줄여 야간통금에 맞췄고, 야간통행 금지때문에 김포국제공항, 김해국제공항에 착륙하지 못한 국제선 비행기는 일본이나 홍콩, 타이완, 하와이, 알레스카등으로 회항하는 경우가 많았다. 부처님 오신날과 크리스마스와 12월31일에는 예외적으로 야간통행을 허가해 이날은 밤 늦도록 거리마다 많은 사람들이 밤거리를 즐기며 통금의 해방을 맘껏 누리는 풍경을 연출했다. 야간통행 금지의 폐지는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1960년대 제주도와 충청북도에서 먼저 해제되었다. 또 수출산업과 관련된 수송 수단과 일부관광지가 해제되었고, 88서울 올림픽에 대비하여 대한민국의 치안 안정과 안보 확보를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폐지를 결정하게 되었다. 야간 통행 금지 폐지는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국가 안보와 치안확보에 대한 자신감을 대외적으로 나타내는 의의가 있고, 실제적으로 경제활동이 활성화되었지만, 에너지 사용량 증가, 향락적인 사회환경조성, 청소년 범죄등 사회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

1863년 1월1일 링컨, 노예해방 선언

링컨 미국 대통령이 앤티담 전투에서 북부군이 승기를 잡자 그 이튿날 1862년 9월22일 '노예해방 예비선언' 을 발표했다. 그 내용은 1863년 1월1일 이후 부터 미국 연방정부에 대해 반란 상태에 있는 여러 주의 노예를 전면 해방 한다는 내용으로 이것은 연방에서 탈퇴한 남부의 여러 주가 연방에 복귀하지 않으면 노예해방을 선언하겠다는 경고였다. 반란 상태에 있는 주에서 해방된 흑인은 폭력을 삼가고 적절한 임금으로 계속 일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도 있었으며 흑인들의 연방 군대 입대를 허용하고자 하는 뜻도 있었다. 결국 흑인이 북군 병력에 흡수하게 됨으로 북군이 더욱 강해지는 계기도 됐다. 예비선언 발표 후 자치주가 이에 응하지 않자, 링컨은 1863년 1월1일 흑인 노예 해방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 선언은 북부인들에게는 명분없는 전쟁이었던 남북전쟁에 도덕적 명분을 남기는 계기가 되었고 자유와 인권을 지키고자 했던 미국 독립전쟁 때 처럼 같은 전쟁에 대한 열정을 가지게 되었다. 사실 링컨의 노예 해방 선언은 미 연방 대통령으로서미 연방을 수호한다는 현실적인 목표를 위한 전쟁의 부수적인 산물이었고 인도적인 명분에서 출발된 것은 아니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북부의 산업 자본가와 남부의 대지주 사이의 경제적 이해대립이 전쟁으로 폭발한 뒤에 그 의미를 찾아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