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위안부기림비 3주년, 서울 위안부기림비 1주년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 3주년 및 서울 남산 자매 기림비 1주년 기념행사가 지난 3일 오전 11시 위안부 기림비가 설치된 샌프란시스코 세인트 메리 스퀘어 광장에서 김진덕.정경식재단(대표 김한일, 이사장 김순란) 주최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안전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지정석 제공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최소한의 인원만이 현장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민규씨와 세라 문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기념식은 김순란 이사장과 이정순 전 총연회장, 곽정연 SF한인회장, 박성희 코윈회장,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 베이지역 단체장과 중국 커뮤니티 대표의 합동 헌화로 시작하여 단체장들의 기념사와 축사로 이어졌다.

김한일 대표는 "독도 이름 되찾기와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 서명운동, 기림비 건립기금 모금에 동참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위안부 생존 할머니들의 두 가지 소원인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과와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로 역사의 진실을 알리는 일을 위해 북가주 한인사회와 함께 노력해 갈 것"을 다짐했다. 김순란 이사장은 위안부 기림비 건립과정을 통해 자신의 애국심과 역사.인권의식이 성장했다고 밝히고, 서해성 작가의 헌정 시 '청동 눈물'을 낭송했다.

기념식은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 이정순 전 미주총연 회장, 이석찬 미주총연서남부연합회장, 곽정연 SF한인회장, 박승남 실리콘밸리한인회장, 백석진 전 실리콘밸리한인회장, 이동일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장 등 한인단체장들과 딘봉리 '차이니즈 식스 컴퍼니' 대표, 제니퍼 청 RNRC 대표의 기념사와 최수경 무용가의 살풀이 공연으로 이어졌다.

김진덕.정경식재단과 코윈 SF지회, 북가주 지역별 한인회는 베이지역의 한인 커뮤니티 발전에 위안부 기림비 건립에 공헌한 백석진 전 실리콘밸리한인회장, 박연숙 전 실리콘밸리한인회장, 오재봉 전 북가주세탁협회장, 고 김복기 전 몬트레이한인회장, 이경희 SF노인회장, 김옥련 EB노인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