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역사

1929년 11월 3일 광주 학생 항일 운동이 일어나다

1929년 10월 30일 나주역에 도착한 광주발 통학열차에서 일어났던 일이 광주 학생 항일 운동의 시발점이었다. 일본인 중학생들은 광주 여자보통학교 여학생 세명, 박기옥, 성금자, 이광춘의 댕기머리를 잡아당기며 희롱을 하였고 이 광경을 본 박기옥의 사촌동생 박준채는 분노하여 항의했으나 말을 듣지 않아 결국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일본인 학생 50여 명과 한국인 학생 30여 명이 맞붙는 와중에 일본경찰들은 일본인 학생 편을 들었다. 한국인 학생들은 집단 항의했고 한국인 학생들의 울분을 이를 계기로 폭발게 됬다.
11월 3일은 일본의 메이지 천황의 탄생을 축하하는 명치절이었지만 음력으로 10월 3일 즉 개천절이기도 했다. 학생들은 일본 국가를 불러야함에도 침묵했고 하교길에서부터 단체행동에 나섰다. 전에 있었던 충돌을 불공정하게 보도한 광주일보를 찾아가 항의를 하고 가두시위를 시작하였다. 광주시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적을 물리치자는 내용의 행진가를 불렀다. 일제는 항의시위를 가담한 70여 명의 한국인 학생 중 60여 명을 구속하였다.
첫 번째 그들의 시위는 이렇게 끝났지만 일제의 탄압은 오히려 학생들의 저항정신에 불을 집혔다. 11월 12일에는 1000장의 유인물이 배포되었고 광주보고는 물론 광주농고,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 여학생들도 가담하여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동맹휴학까지 포함된 시위였다. 일제는 250여 명에 가까운 학생들을 검거했고 학생 시위에배후에 있다고 지목된 사회운동 단체 간부들도 검거했다. 광주학생 항일운동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전국적 항일 운동의 단초가 되었다.

1989년 11월 9일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다'

전 세계에 자유, 조화와 통일, 통합, 그리고 그 사이에 우뚝서있던 '벽'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해주었던 날이었다.
"동독 국민은 베를린 장벽을 포함하여 모든 국경 출입소에서 출국이 인정된다" 는 발표, 그리고 의회도 통과하지 않았던 이 시행령이 지체없이 바로 발효된다는 잘못된 언론보도에 시민들이 베를린 장벽으로 몰려왔고, 그대로 베를린 장벽은 붕괴되었다. 이후 독일은 1년이 채 안된 1999년 10월 동서독의 통일을 맞이하였다.
독일 통일의 직접적인 기폭제가 되었던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알려진 언론의 사소한 해프닝에 앞서, 동독 국민들의 민주화, 자유화에 대한 요구와 열망, 그리고 서독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필요성과 합의로 인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당시 수많은 동서독 시민들은 장벽을 망치로 부수며 기뻐했고, 남북통일의 염원속에 살아가는 한국에도 큰 이슈가 되었다.

1997년 11월 21일 대한민국이 국제 통화기금의 구제금융을 신청하다.

"시청자 여러분, 정부가 결국 국제 통화기금 IMF 의 구제 금융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경제 우등생 한국의 신화를 뒤로 한 채 사실상의 국가 부도를 인정하고 국제기관의 품안에서 희생을 도모해야 하는 뼈아픈 처지가 되었습니다." (MBC 뉴스 앵커멘트 중) 1997년 11월은 우리 국민에게 잊지못할 아픈 역사로 남아있다.
기업이 연쇄적으로 도산하면서 외환 보유액이 급감했고, IMF에서 195억 달러의 구제 금융을 받아 간신히 국가 부도 사태를 면했던 사건이다. 동남 아시아의 연쇄적 외환위기 속에서 대한민국 정부의 외환관리 정책의 미숙과 실패가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고, 이로 인해 온 국민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대한민국은 2001년 IMF 구제금융195억 달러를 조기상환하면서 IMF 관리체제를 종료시켰다.

1755년 11월 포르투칼을 덮친 전대미문의 재앙으로 기록된 리스본 대지진이 일어났다.

1755년 11월 1일 토요일, 지진은 리스본 현지 시각으로 오전 9시 40분에 일어났으며 규모 8.5~9.0의 대지진이었다. 당시 기록에 따르면 지진은 3분30초에서 6분가량 계속 지속되었으며 이 타격으로 도시 한복판에 5미터의 균열이 갈라지고 건물들이 붕괴하는 등 대 재앙이 일어났다. 사람들은 건물이 없는 곳을 피해 부둣가로 몰려갔지만 지진이 덮치고 약 40분 뒤 해일이 항구과 도심지를 강타했고 해일이 없던 곳은 화재가 발생해 5일 밤낮을 불바다를 이루었다. 이 지진으로 리스본 뿐 아니라 알가르브 지역의 피해는 걷잡을 수 없었으며 지진에 따른 화재와 해일로 인해 리스본과 그 일대 지역은 거의 완전히 파괴되었고 지진의 충격파는 전 유럽에서 느낄 정도였다. 진앙지는 상비센트 곶 서남쪽으로 약 200킬로미터 지점 대서양 해역이었다. 이 지진으로 인해 리스본 뿐 아니라 주변 지역을 통틀어 사망자 수만 약 10만명으로 추정되어 역사상 가장 사망자 수가 많은 지진 중 하나로 기록되었다.

1963년 11월 22일 미국의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되다

존 피츠제럴드 케네디 대통령과 영부인 재클린 케네디 여사가 텍사스 주 달라스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던 중 울린 세 발의 총성. 첫 발은 대통령의 등, 두번째는 머리를 향했고, 이날 오후 1시 캐네디 대통령은 사망했다. 미국은 전례가 없는 추모 열기에 휩싸였고, 11월 25일 워싱턴 근교 앨링턴 국립묘지에서 장례식을 치뤘다. 존 F. 케네디는 경제적, 정치적으로 기반이 다져진 미국 상류층 집안에서 성장했고, 하버드 대학교 졸업, 미국 해군에서 복무했으며, 30세에 미국 하원에 진출했다. 잘생긴 외모와 수려한 말솜씨, 젊은 패기와 대중적 인기로 상원의원을 거쳐 44세에 미국 35 대 대통령에 당선, 미국 역사상 대통령 선거를 통해 당선된 최연소 대통령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