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역사

1929년 10월24일 주가 대폭락과 대공황의 시작

'암흑의 목요일' 이라는 이름으로 역사속에 기록된 1929년 10월 24일 목요일 세계 대공황의 시작을 알리는 듯 뉴욕의 월가에 있는 주식 시장에서 주가가 사상 유례없이 폭락했다. 바로 전날까지 치솟기만 하던 주가가 별안간 폭락하면서 사람들은 주식을 팔기 위해 주식시장으로 쏟아져 나왔지만 주식을 살 사람은 없었다. 다행이 오후에 은행가의 큰 손들이 방어에 나서며 주가가 회복되기도 했지만 5일 후 주가는 다시 폭락했고 몇 시간만에 주식시장에는 무려 1,650만주가 쏟아져 나왔다. 또 하루 동안 다우존스 평균지수가 40포인트나 떨어 졌으며 100억달러가 휴지조각이 됐다. 세계 제1의 경제 대국이었던 당시 미국은 표면상의 번영 이었을 뿐 막다른 골목을 향하고 있었다. 승용차, 주택 건설도 모두 감소했으며 공업 생산 및 가격의 하락은 눈에 띄게 진행되었다. 반면 소수 상류계급의 부의 집중은 심화되었고 돈을 가진 사람들은 앞을 다투어 주식을 사며 주가를 올렸지만 결국 낭떠러지로 추락했다.

2001년 10월5일 미국 '탄저균 테러' 공포

911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탄저균 테러로 미국이 또 한번 공포에 빠져들었다. 2001년 10월5일 미국 플로리다 주 '아메리칸 미디어' 직원 중 한 명이 탄저병으로 사망하면서 탄저 테러가 세상에 알려졌고 아메리칸 미디어 직원 여러명이 탄저병에 감염되었음이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뉴욕, 네바다주 등으로 확산되면서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에 탄저 테러의 위협이 가해졌다. 탄저 테러는 편지를 통해 시작됐다. 탄저균이 담긴 편지는 독일 슈뢰더 총리, 미국 민주당 톰 대슐 상원의원, NBC 방송 뉴스앵커 톰 브로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등 곳곳으로 배달되었다. 그리고 이중 톰 대슐의원에게 발송된 편지에서 노출된 탄저균으로 인해 직원 19명이 감염되었고, 플로리다주 타볼로이드판 신문인 '더선' 의 사진 편집인인 밥 스티븐슨은 결국 탄저균에 의해 사망했다. 이 때문에 NBC방송 뉴스 편집실이나 의회 건물 등이 폐쇄되는 등 혼란에 빠졌다. 결국 2001년 탄저균 테러로 5명이 사망했고 17명이 감염되어 치료를 받았다. 이 테러는 사건 발생7년만인 2008년 8월 테러의 유력한 용의자로 미 육군 연구소의 미생물학자 브루스 아이빈슨을 꼽았고 수사가 진행되던 중 아이빈스가 자살하면서 수사를 공식으로 종료했다.


1983년 10월 9일 버마 아웅산 묘소 폭발사건

1983년 10월 9일 아침 버마(현재 미얀마)의 독립 영웅인 아웅산 장군이 모셔져 있는 아웅산 묘지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이었던 전두환은 공식 수행원 22명과 비공식 수행원을 데리고 동남아 5개국 순방중 이었다. 버마는 이 중 첫번째 순방지로 전두환은 독립운동가 아웅산 묘소에 참배를 위해 행사장에 오는 중이었다. 다른 참석자들이 먼저 도착해 예행 연습을 하던 중 폭탄 테러 용의자인 신기철이 예행 연습을 오인하여 폭탄 스위치를 작동 시켰으며 차량 정체로 오고 있던 전두환은 가까스로 화를 면했고 이 폭발로 한국인 17명과 버마인 4명이 목숨을 잃고 4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폭발로 전두환은 남은 순방을 모두 취소하고 즉시 귀국했으며 비상국무 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새로운 도발을 대비하기 위해 전군에 비상사태를 지시했다. 이 버마 폭발사건은 북한 김정일의 친필지령을 받은 북한 인민국 정찰국 산하 특수 8군단 소속의 강창수 부대에서 선발된 특수요원들에 의해 저질러 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제련소 지원으로 위장하여 버마 양곤에 잠입한 후 북한 외교관의 자택에 머물면서 테러를 계획했다. 사건 다음날 강을 헤엄쳐 도주하던 조장 진모 소좌는 버마 경찰과 대치하다가 체포되었고 신기철과 강민철 2명은 경찰과 교전을 벌이며 저항하다가 신기철은 사망했고 끝까지 대치하던 강민철은 체포되었다. 이 후 소좌는 3년 뒤 사형당했으며 강민철은 옥중에서 사망했다. 사회주의 성향이 강했던 버마는 한국보다 북한과 더 친밀한 관계였으나 이 사건으로 외교관계를 단절하고 버마에 있는 북한 대사관 직원들을 추방했다.

1994년 10월 성수대교 붕괴 사고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동과 강남구 압구정동을 잇는 다리인 성수대교의 붕괴사고가 일어났다. 1994년 10월21일 오전 7시 38분경에 성수대교의 제 5번과 6번 교각 사이 상부 트러스 약 50m 가 붕괴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건설 당시 트러스식 다리로 건설되었는데 트러스식 공법은 이음새가 잘못되면 무너지기 쉬운 공법인데다가 이음새 핀 등의 세부 요소들을 정기적으로 점검해야 하는데 이런 안전점검 조치를 소홀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붕괴 직전 성수대교는 과적 차량들이 자주 통과했다. 성수대교 설계 하중은 32톤이었지만 40톤이 넘는 차량들의 압력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었기 때문에 붕괴는 예견되어 있었다. 붕괴 사고로 인해 32명이 숨지고 17 명이 부상을 입어 총 49명의 사상자를 냈다.

1867년 10월 알래스카가 공식 미국 땅이 되다.

북아메리카의 북서부에 있는 알래스카는 1741년 덴마크의 탐험가 ‘비투스 조나센 베링’ 이 발견한 이후 러시아 제국의 영토로 편입되었다. 이후 크림전쟁으로 인해 러시아는 재정에 어려움을 겪게 되었고 당시 미국 국무 장관이었던 윌리엄 H. 슈어드가 불과 720만달러의 헐값으로 러시아로 부터 알래스카를 사들이는 조약을 체결시켰다. 당시 미국의 일부 국민들은 슈어드의 냉장고, 슈어드의 바보짓이라며 맹비난했지만1880년대~1890년대 사이에 금이 발견되자 미국인의 정착이 크게 촉진되었고 1912년 의회의 인준을 받으면서 알래스카 준주가 설치되게 되었다. 이후 알래스카는 미국의 보물창고로 급부상하게 된다. 금, 은, 석유등의 자원들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당시 채굴된 철광석은 720만 달러의 몇배나 되는 4천만 달러어치나 발견되기도 했다. 알래스카는 1959년 1월3일 미국의 49번째 주가 되었고 오늘날 석유와관광수입으로 잘 사는 주 중 하나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