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운동과 생명

살아있는 모든 것은 움직인다.
신체의 비 활동은 지력 뿐만아니라 도덕적 능력까지도 저하 시킨다. 움직이지 않는 것은 죽은 것이다. 사람은 움직이고 또 움직여야 산다. 운동은 인간 생존의 법칙이다. 신체의 각기관은 각기 그 지정된 기능을 실행하는 데서 힘이 나고 제 기능이 유지된다. 모든 기관들이 적당히 활동할때에 체력과 원기를 얻는다. 움직이지 않으면 약해지고 둔해지고 항병능력도 감소한다. 운동은 혈액의 순환을 촉진하고 고르게 하며 영양 공급과 산소공급 노폐물 배설을 신속 원활하게 도와준다. 환자라고 해서 침상에 누워만 있으면 질병의 치료는 훨씬 늦어지고 정신 상태를 더욱 불안 초조하게 하며 자신감이 더욱 위축된 다음 우울증에 빠지기도 한다.

정신노동을 하는 현대인 모두 교사나 학자도 운동을 해야 도량이 넓어지며 근심 걱정 초조가 해소되고 안정되며 자신감을 고양시킬 수 있다. 운동은 몸 전체 생리기능이 총동원되는 종합적 기능이다. 신체 활동이 일어나는 데는 먼저 대뇌피질 전두엽에서의 사고에 의해서 운동에 필요한 근육에 지시하면서 머리 윗부분에 자극을 보내면 이에 따라 운동신경을 통하여 필요한 근육에 자극을 전달하여 근육의 수축과 이완이 되면서 운동이 일어난다. 운동을 하지 않을 때는 혈액 순환이 십분의 일로 감소한다. 가만히 앉아 있거나 책을 읽을 때는 30개의 실핏줄 중에서 두 세개의 모세 혈관만이 피를 운반 한다. 그러나 걷거나 뛰면 숨이 가쁘고 땀이 흐르면서 모든 핏줄이 다 움직여 피를 돌리면서 영양을 공급하여 힘과 열을 내고 피와 살을 만들고 나서 생긴 노폐물을 운반한다.

온몸을 움직여 운동하면 신체기능의 여러 가지효능이 생긴다.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감소하고 체중이 조절되고 식욕이 왕성 해진다. 혈액 순환이 촉진되고 인내심과 지구력이 생긴다. 불안초조가 누그러지고 정서가 안정 된다. 저혈압은 높아지고 높은 혈압은 낮아진다. 혈관 벽을 굳어지게 하며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는 혈청 지방과 콜레스테롤의 양을 줄여준다. 육체운동은 혈액의 뇌 순환을 증진 한다. 순환계 기능자체는 근육조직에 의존하고 근육조직을 유지한다. 육체 운동은 근육내의 혈액량을 증가 시켜준다. 호흡계 근육을 잘 발육시켜서 가슴을 최대한 팽창하며 산소 흡입을 증가한다. 폐의기능을 튼튼하게 하여 질병에 대한저항력을 증가 시켜주며 근육발육에 필수적이다. 특히 심장 근육을 유연하고 힘있게 하여 심박동을 힘 있게 해준다. 배설기관을 자극하여 배변을 수월하게 하고 피부기능을 촉진하여 땀샘 배설을 활발하게 하며 성장기 어린이들이 운동을 하면 몸의 균형이 잡히고 기형이 되는 것을 예방 한다. 육체운동은 기분을 상쾌하게 하고 정서를 안정되게 하며 우둔한 동작은 민첩함을 길러준다.

응급시 행동은 순발력이 생기고 신진 대사 작용이 활발해 짐에 따라서 중추신경내에 모세 혈관이 늘어 난다는 것이다. 운동은 체력 향상과 건강뿐 아니라 뇌기능도 발달시키며 정신 건강에 유익할 뿐 만 아니라 타인과의 교류 매개체로서도 그 역할이 크다. 다만 실천에 옮기는 마음이 중요하고 어려서 운동을 경험해야 성인이 된 후에도 운동에 취미를 가질 수 있으므로 부모는 어려서부터 자녀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미래를 위한 중요한 투자라고 할 수 있다.

황종연
기무도 창시자
기무한의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