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임플란트와 자연치아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오늘은 임플란트와 자연치아의 차이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연치아의 뿌리는 잇몸 뼈와 미세한 인대조직인 치주인대를 통하여 결합되어 있습니다. 치주인대는 여러가지 기능이 있지만 충격흡수기능이 있습니다. 임플란트는 이런 인대구조가 없이 잇몸뼈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어서 센 힘이 가해질 경우 맞물리는 치아나 임플란트 위에 올라간 보철물에 해로운 힘이 가해질 수 있습니다. 이런 특성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임플란트를 주변 자연치아보다 덜 힘이 가해지도록 물리는 관계를 조정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외형상으로는 몇몇 잇몸 뼈가 많이 주저앉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연치아와 거의 구별이 되지 않습니다. 어금니의 경우는 임플란트에 가해지는 힘을 줄여주고 청소가 잘 되게 하기 위해 자연치아보다 크기를 조금 작게 할 수도 있습니다.

임플란트는 얼마나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나요?

관리를 잘 하고 정기검진을 충실히 받으신다면 영구적이라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정확하게는 원래 자신의 치아가 다시 생겼다고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금속구조물이므로 충치는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칫솔질을 게을리 하면 임플란트도 풍치가 생길 수 있습니다.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는 것은 임플란트는 자연치아보다는 풍치에 대한 저항력이 강하다는 것입니다.

임플란트의 상부에 올라가는 보철물은 소모품의 개념으로 생각하셔야 합니다. 오래 사용하면 깨지거나 닳아서 교체해야 하며, 이 때 소정의 제작비가 들게 됩니다. 물론 이 경우에 수술을 다시 하는 것은 상부구조만 재 제작하여 원래의 임플란트에다시 끼워 사용하게 됩니다.

임플란트를 이용하여 해 넣은 치아로 아무것이나 먹어도 되나요?

일상적인 음식물은 아무런 제한 없이 다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연치아도 단단한 것을 잘못 씹으면 깨어집니다. 임플란트의 상부 보철물도 마찬가지로 센 충격이 가해지면 파손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간단한 과정과 부품값만 부담하시면 다시 사용이 가능합니다. 자연치아는 충격이 가해 졌을 때 뿌리가 부러지는 경우도 많지만, 임플란트의 경우는 턱뼈 안에 심겨진 구조물이 부러지는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임플란트 위에 올라가는 보철물은 한동안 임시접착제를 사용하여 고정시키게 됩니다. 따라서 엿이나 캬라멜과 같은 끈적끈적한 음식물을 자주 드시면 보철물이 빠질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내원하셔서 보철물을 재 접착하셔야 합니다.

최유진
LG엘리트치과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