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역사

2003년 2월1일 컬럼비아호 공중분해 사고

2013년 2월1일 미국 항공우주국에서 쏘아 올린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가 지구 귀환 도중 폭발했다. 이 사건 때문에 승무원 7명은 전원 사망했다. 미국은 최초의 유인우주선을 달에 착륙시킨 아폴로 프로젝트 이후에 유인 우주선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왔는데 50년이 넘는 미 유인 우주선 발사 역사상 우주선이 지구 귀환이나 착륙도중 사고가 일어난 것은 컬럼비아호가 유일하다. 컬럼비아호는 2003년 1월16일 첫 이스라엘 우주인 1명과 여성 우주인2명 등 미국 우주인 6명을 태우고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어 각종 과학실험을 마친 뒤 2월1일 오전 9시 16분 케네디 우주센터에 착륙할 예정 이었다. 사고 직후 테러 가능성이 제기되었지만 이는 단순한 추측일 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의 원인은 출발 당시 파편이 튀며 왼쪽 날개 부분에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 비슷한 사고는 1986년에도 있었다. 우주왕복선 챌린저호가 발사 직후 공중 폭발했고 승무원 7명이 사망하는 사고였다. 미국 항공우주국은 이후에 유인 우주선 발사를 한동안 중단하다가 3년 5개월이 지난 2006년 7월에 디스커버리호를 쏘아 올렸다. 발사는 성공적이었고 모든 프로젝트는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1964년 2월 7일 비틀즈의 미국 방문

1964년 영국의 록밴드이자 지금은 전설이 된 비틀즈는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하게 된다. 미국을 방문할 때 비틀즈는 이미 세계적인 슈퍼 스타였으며 영국에서는 비틀즈에 환호하다가 기절하는 여성 팬들이 속출했고 그들의 네번째 싱글이자 첫 밀리언 셀러인 She Love You는 영국에서 가장 빨리 팔린 음반이자 가장 많이 팔린 음반이 되었다. 매니저 브라이언 엡스타인은 4만 달러를 들여 미국 진출을 위한 마케팅 캠페인을 벌였다. 그리고 2월7일 비틀즈가 공항에 도착했을 때 이미 수 천명의 팬들이 그들을 맞이하며 비명을 질렀다. 이러한 광적인 팬들을 비틀 매니아라고 불렀는데 이는 미 사회 전역에 퍼지는 광풍과도 같았다. 언론에서는 비틀즈의 인기를 보면서 브리티시 인베이전(영국의 침공)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비틀즈의 영향력을 인정했다. 이러한 비틀즈의 성공은 더 후나 롤링 스톤즈 같은 영국 밴드들이 미국에 진출하게 하는 발판이 되었고 이후에도 많은 영국밴드들이 브리티시 인베이전을 이어갔다. 비틀즈는 에드 설리번쇼에도 출연하게 되는데 이것이 미국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당시 에드 설리번 쇼는 무려 7300만명이 지켜보고 있었는데 이는 당시 미국 인구의 34퍼센트에 달하는 기록이고 현재도 깨지지 않는 미국 텔레비전 역사상 최고의 시청률이었다. 비틀즈는 이후에도 활발한 활동을 통해 자신들의 음악을 히트시키면서 록큰롤의 전설로 남게 된다.

1967년 2월6일 미군, 베트남전에서 대량의 고엽제 살포

베트남전이 진행중이던 때 북베트남군은 밀림에 숨어 공격을 피하고 물자를 수송함과 동시에 후방으로 몰래 침투해 미군과 남베트남군을 공격했다. 이에 미군은 밀림을 파괴하는 목적으로 1962년부터 작전명 '랜치 핸드' 라는 이름으로 10여종이 넘는 제초제를 살포하기 시작했다. 이 중 우리가 고엽제라고 부르는 '에이전트 오렌지' 라는 제초제는 가장 빠르게 밀림을 파괴했는데 고엽제가 살포되고 나면 2-3일이면 숲 전체가 붉게 물들고 나뭇잎은 모두 떨어지며 3-4주가 지나면 모든 나무가 죽었다. 1967년 2월6일 미국 공군기는 남북베트남 경계 지점인 비무장지대 삼림 지역을 거점으로 하는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부대 발견을 쉽게 하기 위해 '오렌지 작전' 이라는 이름으로 대량의 고엽제를 살포했다. 당시 살포된 고엽제는 약 7천만 리터가 넘었는데 이로 인해 베트남 산림의 20%가 파괴되었고 장애아 출산도 잇달았으며 미군 병사들도 후유증으로 고생해야 했다. 이후 고엽제를 가지고 동물 실험을 한 결과 고엽제에서 발견된 초 미량의 불순물인 디옥신이 기형과 암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미국을 비난하는 세계의 여론은 거세졌고 결국 1971년 미국은 고엽제 사용을 중지했다. 베트남 외무부는2008년까지 약 480만명의 베트남인이 제초제에 노출되어 40만명의 사망자와 장애인이 나왔고 50만명의 아이들이 기형으로 태어났다고 밝혔다. 베트남전에 참전한 한국군 피해자는 공식적으로 12만 여 명이 고엽제 후유증을 앓고 있고 76명의 2세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2006년 2월17일 필리핀 남부 레이테섬 산사태, 2천여명 사망

2006년 2월17일 필리핀 중동부 레이테(Leyte)섬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 산사태는 열흘간 2m가 넘는 폭우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레이터섬 남부 세인트 버나드의 '구인 사우곤' 마을을 덮친 산사태는 순식간에 주택 5백 여채와 초등학교 건물 등 마을 전체를 진흙으로 뒤덮어 버렸다. 마을 주민 약 2500여명 중 마을에 남아있다가 변을 당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부녀자와 어린이들로 피할 틈도 없이 몰아친 진흙 쓰나미로 학교에서 수업을 받던 어린이들은 그대로 휩쓸려 실종되었다. 사고 당시 현장을 목격한 사람들은 많은 비로 인해 질퍽해진 지면이 모든걸 빨아들이면서 산사태가 나자 나무들이 곧추 선 상태로 진흙 더미에 휩쓸려 내려왔다고 말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진흙의 깊이만 10m가 넘었다. 필리핀 적십자는 사고 직후 성명을 통해 200여명이 숨지고 약 1500명이 실종된 것으로 발표했지만 마을 전체가 진흙더미에 파묻혀 정확한 희생자 수를 파악하기 어려웠다. '구인 사우곤' 마을 인근의 2개 마을도 피해를 입었으며 약 3천여명이 긴급 대피하였고 필리핀의 군경과 국가 재난 위원회 관계자, 구조대원, 미 해군 및 해외 자원봉사자들까지 모두 생존자 구출을 위해 구조작업을 했다. 기상 전문가들은 산사태의 원인을 해상의 수온을 떨어뜨리고 폭풍과 강풍을 야기하는 라니뇨 현상에 의해 발생했으며 무분별한 삼림 남벌이 피해를 키운 것으로 분석했다. 레이터 섬에서는 1991년에도 열대성 폭풍으로 인해 홍수와 산사태로 주민 6천여명이 숨진 기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