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선과 감상하는 세계 명작 시

꽃 -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김춘수(金春洙, 1922년 11월 25일 ~ 2004년 11월 29일)
1922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나 1941년부터 1943년까지 니혼 대학교에서 공부했다. 이때 그는 일본 제국에 대항해야 한다는 주장 때문에 퇴학당하고 교도소에 7달 동안 수감되었다. 석방된 후 귀국한 김춘수는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사로 일했다. 1946년에 시 <애가>를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고, 1965년에 경북대학교 학부에 가입했다. 1978년에는 영남대학교 문학부 학장으로 지냈다.
1948년 대구에서 발행되던 동인지 <죽순(竹筍)>에 <온실(溫室)> 외 1편을 발표하여 문단에 데뷔, 그의 작품세계는 사물(事物)의 사물성(事物性)을 집요하게 탐구하였다.
시집으로 <구름과 장미> <늪> <기(旗)> <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 죽음> <타령조 기타> <처용(處容)> <남천> <비에 젖은 달> 등이 있으며, 1958년 한국시인협회상, 1959년 아시아 자유문학상을 수상했다.

신예선글

애독자들의 부탁으로 이번호에도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시인 김춘수의 <꽃>을 선정했다. 그간 함께 한 한국 시인은 오직 네 분, 김현승의 <가을의 기도>, 박인환의 <세월이 가면>, 김남조의 <밤 기도>, 그리고 마종기의 <우화의 강>뿐이었다. 그야말로 불우의 명시들이다.
김춘수의 <꽃>,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비로소. 그렇다. 우리는, 내가 너를, 네가 나를 불러 주었을 때 비로소 무엇이 된다.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 꽃도 되고 별도 된다. 간혹, 먹구름으로 비바람이 되기도 하지만 그것조차 존재의 확인이며 삶의 인식이다. 삶은 사람이며 너와 나의, 부름의 관계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부름은 아름다운 빛깔과 향기로 서로의 무엇이 되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