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의 그림과 함께하는 수필 - 행복한 여행

늘 많은 것을 품고 욕망하며 무엇인가를 이루기 위해 애쓰며 살다, 어느 순간 그 무엇인지도 모르는 헛헛함이 찾아들면, 아무런 계획도 열심인 준비도 없이 편한 몸과 마음으로 멀리 떠나고 싶어진다. 며칠 남지 않은 글의 마감일을 놓고도 초조한 마음보다, 마냥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슴과 마음이 시리게 설레인다. 언제나 무슨 일이든 꼭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감이 있었는데, 이상하다. 살아가다 속마음을 숨겨두기 위해 스스로 만들어 두었던 묵은 껍질을 미처 깨뜨리지도 못한 채 여전히 무겁지만, 그래도 화려한 나비의 날개를 달고 훨훨 넓은 세상을 날아가는 상상으로 두근거린다.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의 행복한 여행을 위해서는 그 중심에 "나, 자신"이 있어야 한다는 글귀를 기억하고 있다. "여행의 행복은 장소가 아닌, 내가 만드는 것이고,,,, 기대는 접고 비교는 버려야 한다. 기대와 비교의 자리에 나의 기준을 세워야 한다." (도시를 걷는 문장들 . 강병융)
가슴에 많은 것들을 품고 있다고 하지만 실제론 더없이 평범하고 비슷한 매일매일의 일상으로 살아가고 있다. 늘 산다는 것이 그런 것이 라며 변명하지만, 뜨겁던 청춘의 출렁임이 지난 후 잔잔해진 흙탕물의 침전처럼, 가라앉은 겸손함과 많은 것을 보고 느낀 넓은 기억으로 더 많은 진솔한 이야기를 써가고 싶다. 비록, 없는 변화라도 억지로 붙들고 만들어서 떠난 여행에서 돌아온 뒤, 무엇으로 어떠한 단어의 적절한 표현과 울림으로 다시 메아리처럼 되돌아올지 모르겠지만, 떠난다는 것 . 여행, 그것만으로도 지금 충분히 행복하다.

김해연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월간 한국수필 2009년 제178회 신인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