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의 그림과 함께하는 수필 - 결

살며시 하나씩 소리 내 본다.
바람결, 마음결, 물결, 잠결, 무심결, 꿈결, 숨결, 손결,,,
평범한 글자 뒤에 따라붙으면 저절로 잔잔하고 부드러우면서 좋은 기분이 든다. 있는 그대로 편안해지는 느낌이며, 그 뜻은 무언가가 지나가는 사이 . 도중이란다. 다 지나가 버린 것이 아니라 머물러 있는 순간들에 부쳐지는 접미사이다. 세상의 모든 일들이 요즘은 너무도 빨리 달라져 버려 그나마도 따라잡기 위해 매일의 숨이 짧고 가쁘다. 지나가는 잠깐의 도중도 없이 빠르게 변해가는 모든 것들에 당연히 뒤처지지 않아야 하지만, 그렇다고 서두르지 않는 우아함은 잃고 싶지 않다. 문득, 바깥 기둥 위에 걸려있는 풍경을 간질이는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면, 창문을 열고 편안하게 얼굴을 젖히면서 두 눈 지그시 감고 천천히 기다란 숨을 들여 마시며, 바람이 실어 온 먼 곳의 살아가는 냄새를 맡는다. 바람이 지나가는 사이를 느끼면서 무심한 시간을 잠시라도 곁에 붙들어 보려 하는 것이다. 이런 순간들이 작지만 소중하다, 그냥 느끼며 기억하면서 잠시 쉬었다 가는 머무름일지라도.

태어나 갓 시작한 모두의 삶들이, 세월 가며 달라져 가고 점점 전혀 다른 각각의 인생으로 산다. 무엇으로 사느냐는 질문이 어렵지만 사람스러운 사람으로 사는 것이라 여겨진다. 그러면서 떠오른 생각이, 결이 고운 사람이 되는 것이고 그 결의 의미가 지나가는 사이 - 도중이라고 하니, 뜻이 깊다. 무엇이 되었다는 결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스치듯 지나가는 조그마한 것일지라도 정직하고 진솔한 마음으로 대하며, 또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애쓰고 가꾸어 온 숱한 시간들의 하나하나가, 바로 자신의 결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새삼 배운다. 누군가에게 보여지는 것이 아닌, 자신이 먼저 깨닫고 알아채며 부끄러움 없이 스스로를 인정하는 사람스러운 모습을 꿈꾼다.

결이 고운, 세상의 모든 것들을 느끼고 싶다, 바람도 마음도,,,,, 그리고 다른 사람의 귀한 결도.

김해연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월간 한국수필 2009년 제178회 신인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