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자신의 신체를 지키는 항병능력

면역력이라는 말은 전염병을 면 한다는 의미로 우리 몸에 침입하는 병원체를 막아내는 것을 항병(抗病)능력 이라 하며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잘 생기는 증상들이 몇가지 있다. 항병 능력이 떨어지면 몸의 피부에서 부터 문제가 발생 하는데 그중 가장 먼저 세균이 침투 하는 곳은 편도며 자주 붓거나 아프면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의미이다. 이럴때는 양치 와 가글을 자주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헤르페스성 구내염 이라 불리는 입술 안쪽 주위의 작은 수포가 생기거나 감기가 쉽게 걸리고 빨리 낫지 않는것도 면역력 저하가 원인이다.
그런데 이 면역력은 환경에 따라 변화하며 특히 나이가 들수록 전번적인 기능이 떨어지면서 백혈구가 병원체를 알아보는 능력이 떨어지고 염증이 발생 했을때 이를 다른 면역세포에게 알리는 기능도 항체를 만드는 속도도 느려지고 세균울 죽이는 대식세포수도 줄어 든다. 노인은 예방 접종을 맞아도 효과가 낮은것은 이와 관련이 있다. 나이가 들수록 면역력을 높이는 습관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중요하며 금주와 금연 그리고 적당한 운동, 균형잡힌 식사와 충분한 수면 등 건전한 생활습관과 함께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다.

스트레스가 예방접종의 효과도 떨어트린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코르티솔이라는 호르몬을 분비시키는데 코르 티솔은 우리몸의 면역계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대식세포이며 림프구 NK 세포수를 줄인다고 알려져 있다 이렇듯 만병의 원인이라고 하는 스트레스가 면역력에는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이미 의학적으로 널리 증명된 사실이다.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을 관장하는 주인공은 백혈구이고 일반적으로 백혈구의 수는 혈액 100개당 4000-1만개 정도로 본다. 노인인 경우는 이보다 조금 낮게 측정된다. 혈액의 흐름을 타고온 몸을 순환하면서 우리몸에 침입한 적과 싸우는 전반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백혈구는 수명이 약 2주, 적혈구는 약 120일을 기준으로 매일매일 공급되고 또한 폐기된다. 이 과정에서 해독 작용을 간에서 담당하며 소변과 대변을 통해서 배설된다. 또한 음식을 통해서 소멸된 혈액을 생산할수 있는 영양을 공급 받으니 섭생의 재료가 없이는 건강을 지킬 면역력을 키울수없다. 음식을 통해서 귀하게 만든 혈액은 체온을 유지하고 온몸을 순환하며 병원체 감염을 에방하고 성장과 활동을 하는데 분노조절이 안되면 코르티솔 호르몬이 과다분비로 우리몸의 면역계 림프구 세포수를 감소시키는 우를 범하게 된다.

그러므로 분노조절은 무엇보다 신앙을 통해 배워가는 것이 유익하다 성경은 화(성냄)를 참는 것이 유익하다고 했으며 특히 노년에 화를 참지 못하면 그만큼 면역력은 떨어진다. 노년이 될수록 신앙생활은 건강에도 유익하다. 신체 활동을 통해서 체력을 향상 시키고 건강을 유지 시킨다는 것은 바로 운동에 의한 신체 자극이 체내의 생리적 생화학적 변화에 긍정적인 효과를 계속 제공 해 줌으로 신체가 안정 되어 있을때나 힘든일을 할때 또는 다양한 스트레스를 받았을때 신체 기능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것을 방지하고 나아가 안정적으로 환경에 적응 할 수 있도록 하는 유연성과 근력유지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황종연
기무도 창시자
기무한의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