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한인회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거행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가 주최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1일 오전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관 강당에서 열렸다. 한인사회 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독립선언문 낭독, 단체장들의 축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 3창 등 순서가 이어졌다.

곽정연 한인회장은 "이민선조들이 고생하며 지켜낸 이땅의 자유를 잊지말자"고 했고, 박준용 총영사는 "독립운동은 안창호 선생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처음 주창하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본국 외교부의 박상훈 공공외교 대사는 " 100년전 해외동포들의 만세소리가 메아리치는 이곳에 서있는 것이 감동이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윤행자 북가주 광복회장의 독립선언문 낭독, 샌프란시스코 시니어 합창단의 3.1절노래 제창에 이어 문영준 전 노인회장의 선창으로 만세 삼창으로 행사를 마쳤다.

이날 박준용 총영사는 최석호 의원이 발의한 가주하원 '유관순의날' 제정에 관한 과정을 설명하며 곽정연 한인회장에게 가주하원 결정문을 전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