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의 그림과 함께하는 수필 - 스페인에서. 플라멩고 춤

플라멩고 춤

아름다운 무희가, 화려한 색상의 겹겹 레이스가 길게 늘어진 치마 한쪽을 손끝으로 살짝 잡은 체, 손과 손바닥에서 부딪히며 소리를 내는 둔탁한 악기로 박자를 맞추면서, 몸의 무게를 실은 발바닥으로 무대 위를 쳐가며, 투우사 복장의 멋진 남자와 함께 더없이 붉은색상과 강렬한 리듬에 맞추어, 온몸으로 추는 정열의 춤이 플라멩고라 상상했다.

스페인의 한겨울 저녁 칼바람을 맞으며 언덕 위를 굽이굽이 올라, 가파른 길이 문득 넓어진 곳에 멈춘 곳이 바로 플라멩고 공연장이란다. 오래되고 작은 허름한 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벽을 휘감은 검정 벨벳 커튼은 오래된 먼지로 덧칠하여 회색빛이었으며, 무대 위의 장식들은 마치 옛날 시골 동네 조조할인 극장의 영화 간판처럼 유치하다. 뜻밖의 모습으로 - 상상과는 너무 다른 때문인지 - 왠지 슬픔이 올라온다. 깡마르고 40살은 넘은 듯하며, 삶의 피곤을 차마 씻지도 못한 탓에 화장이 하나도 얼굴에 붙지 않은 초라한 집시 여인이, 낡은 의자 모서리에 걸터앉아 있다. 푸석거리는 머릿결에 반짝이는 값싼 머리핀으로 억지 붙들어 놓은 머리 모양과 조잡한 검정 레이스의 윗옷과 치마를 입은 무희는, 차가운 조명을 받은 채 기다린다. 뜻밖의, 단정한 회색빛 양복을 입은 앳된 집시 남자가 뱃속에서 나오는 듯 아릿한 노래를 시작하자, 의자 위의 그녀가 서서히 일어나 무대 위를 강하게 발바닥으로 쳐가며 온몸을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한다. 어느새 그녀의 왼쪽 귀 뒤편에 꽂힌 파란색 조화가 피어나고 그녀는 강렬하며 아름다운 무희로 변신하며 그 조잡해 보였던 검정 레이스들은 함께 값어치를 달리하며, 아프게 한다. 여자의 표정은 온 세상의 고뇌와 아픔을 혼자 짊어져, 마치 모든 것을 오늘 이 자리에서 기어이 버려 버리겠다고 작정한 거처럼 처절하다. 무대 밑 맨 앞자리에 앉은 난, 뜻 모를 슬픔에 흐느끼기 시작하고 춤에 취한 그녀는 먼 공간으로 훨훨 날아다니고 있었다.

그 어떤 순간, 나와 그녀의 눈이 마주치며 - 만났다.

숨이 멈추고, 춤 안의 모든 아픔과 슬픔이 그대로 전해지며, 나도 내 안의 것들을 끄집어 내고서는 함께 다른 공간을 넘어선다. 춤에 빠져, 세상 너머의 곳에 있는 그녀의 눈에서도 마침내 눈물이 보이고 난 그 의식 속에 같이 느끼며 함께 있었다. 얼마나 지났는지, 문득 고개를 심하게 돌리며 뒤돌아서는 그녀의 동작으로, 귀 뒤편의 파란색 조화는 끝내 무대 바깥으로 떨어져 나가고, 춤은 끝났고 그 순간들도 다 끝났다. 미처 눈물을 거두지 못한 난, 부끄러움 없이 그녀에게 작별했다.

그때의 아픔이, 그 순간이 아직도 선명하다. 정말 모르겠다, 왜 그 먼 나라의 느닷없는 초라한 집시의 춤 안에 하나가 된 채 떠돌았는지. 그리고 알고 싶다. 언제쯤 다시 찾아 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한번이라도 더 플라멩고 춤과 그녀를 만나야 한다.

김해연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월간 한국수필 2009년 제178회 신인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