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관리 - 운동을 하면 튼튼해지는 심장

운동을 하면 튼튼해지는 심장

미국에 사는 이민자의 가장 많은 질병은 심장병이라고 한다.

심장은 한의학에서 심주신이라고 해서 마음을 주관 한다고 했다. 이렇게 볼 때 인간관계에서 고독과 외로움, 친구가 없고 유대 관계가 없다면 심장병이 올 확률이 많은것도 사실이다.
혼자 가면 오래 못 간다. 운동을 해도 혼자 하면 오래 못하고 같이 가면 오래 한다. 한 사람이면 감당을 못해도 둘이면 맛설수 있고 세 겹줄 이면 끊어지지 않으니 사람 인 자는 한문으로 서로 의지하라고 이렇게 표현을 했다고 했지만 타국 땅 문화가 다른 삶은 타인에게 관심을 보일 여유보다 자신을 가다듬기 바쁘다.
외로움을 나눌 친구가 없는 것도 타인을 배려하기 보다는 생존하기 위한 이기적 생활을 하다 보니 외부 활동이 적을 수도 있고 운동을 좋아하는 심장을 위한 시간이 없다 보니 심장병 발병율이 높은가 보다.

심장은 운동을 좋아하는 장기이다. 심장을 더욱 튼튼히 하기 위해서는 외로울수록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함께 할 동료가 없어서 운동이 하기 싫다면 자신의 귀라도 아래 위로 옆으로 당기고 그리고 비벼라. 손을 흔들고 비비고 코를 비틀고 이빨을 아래 위로 부딪치고 잇몸을 혀로 쓰다듬고 혀를 이빨로 적당히 자근자근 깨물고 입술도 혀처럼 깨물었다 놓았다 한다. 이것은 간경(한의학 혈위의 '주유' 하는)길을 말함. 입술을 통과하니 사람이 용기를 잃고 다시 도전할 때 기운을 올리기 위해서 스스로 입술을 깨물고 힘을 얻어 도전하는 용기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다.

얼마전 쥐 실험을 통해서 스트레스를 어떻게 받고 어떤 생존 결과가 생기는지 알아본 통계가 나온 적이 있다. 쥐 한 마리를 혼자 먹이만 주고 생존율을 지켜보았더니 600일을 생존했고, 몇 마리를 같이 지내도록 하며 먹이를 주었는데 약 750일을 생존 했으며, 또 한 그룹은 사육사가 놀아주었더니 생존율이 약 900일로 늘어났다. 이런 통계를 보아도 함께 공동 생활을 하도록 하나님께서 창조한 인간은 외로움을 견디는 것은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므로 운동을 하지 않으면 간이 먼저 나빠지고 간은 스트레스에 손상된다. 이어서 비만이 유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의하면 운동을 하면 심장근육으로 가는 산소공급이 증가하고 폐의 호흡근이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산소 저체온은 면역력이 약해 질 수 밖에 없고 암에 걸리는 원인이 된다. 항상 배꼽 주위를 따뜻하게 하여 체온을 유지하고 생강을 상용하면 복부를 따뜻하게 하는 보온 효과가 있으며 대장암도 예방한다.
겨울에는 생강차를 달인 물에 꿀과 계피가루 한 티스푼을 넣어서 마시면 감기 예방도 되고 체온 유지에 효과가 크다. 계피 성분은 사지, 근육계통, 피부, 두면부 포함 혈액 공급을 하므로 겨울철 손발이 찬 사람에게도 치료 효과가 있다.

황종연
기무도 창시자
기무한의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