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넘어서는 말씀읽기…

골프채 하나로 누구보다 멀리, 그리고 정확히 공을 보낼 줄 알았던 선수, 평범한 사람들은 누리기 힘든 넉넉한 부를 이루고, 여전히 성공적인 골퍼로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 타이거 우즈…, 그의 성공에 빼놓을 수 없는 은인을 꼽아본다면 아마도 스티브 윌리엄스 (Steve Williams)를 들 수 있겠다. 전성기 시절 우즈의 캐디였던 그는 상황에 따라 어떤 골프채를 써야하고, 어느 방향으로 얼마나 보내야 하는지 정확히 파악하고 알려주었고, 맘먹은 대로 공이 날아가지 않을 때 우즈의 몸과 심리상태까지 파악해 조언을 건넸던 사람… 어찌 보면 그는 감히 '골프황제'에게 이렇게 쳐라 저렇게 쳐라 명령을 내릴 수 있었던 유일한 사람이었고, 그의 손짓을 따라 우즈는 그렇게 그의 성공 가도를 갈 수 있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시라. (시 119:105)" 인생의 길을 찾고자 하는 이들에게 오랜 세월 동안 성경은 그들의 길을 밝히며 인도하는 진리의 가르침이 되어왔다.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이 말씀을 읽고 있으며, 시편의 서시인 시1 편은 밤낮으로 그 말씀을 묵상하는 사람이 바로 복 있는 사람이라고 선언하기까지 하는데…

통상 묵상은 침묵하며 깊은 생각에 빠지는 것을 연상케 한다. 그 역시 건강한 영적 훈련의 방편임은 분명하지만, 히브리어 ' 하가'에서 온 묵상의 본래 뜻은 '나지막히 소리내다. 속삭이다'는 말로 침묵과는 다소 다른 의미를 지닌다. 그래서 "내가 주의 법을 어찌 그리 사랑하는지요 내가 그것을 종일 묵상하나이다 (시 119:97)"의 구절은 사실 "…내가 그것을 종일 읊조리나이다"로도 번역될 수 있고, 그 읊조린다는 것은 흡사 언어를 습득하는 방식과 같다. 특히나 "엄마, 맘마, 이거, 저거…" 간단한 단어이지만 어린아이에겐 자신의 생존 문제가 달린 말처럼 말이다.
구약을 살펴보면 이는 더욱 분명해진다. 이스라엘 백성에게 묵상이란 단지 마음의 평안을 구하는 개인적 영성훈련이 아니었다. 430년 세월, 이집트와 파라오라는 제국의 체제에서 벗어나 광야 길로 접어든 그들은 더이상 노예가 아닌 자유인이자 하나님의 공동체로 살길을 나선 것이고, 고된 그 여정을 지탱하는 뿌리가 바로 입술의 읊조림을 통해 마음에 새겨진 말씀이었던 것이다. 생각해보면, 430년간 길들여졌던 곳을 떠나 다른 세상을 꿈꾸는 일이 쉬운 일이었을까? 결코 그렇지 않았다. 그래서 그 영적인 읊조림은 밤과 낮으로, 머리와 입술과 마음을 다해 계속돼야 했다. 언제고 다시 옛것으로, 편한 것으로, 익숙했던 것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것이 인간의 그 가벼운 본성임을 알기에…

1884년 개신교 선교사가 한국 땅에 발을 내딛은 이래 4~5대로 이어져 온 우리의 교회는 성경을 사랑하고 읽기에 상당한 자부심을 지녀왔다. 하지만, 혹여 오늘 우리의 말씀 묵상이 단지 개인의 평안과 위로를 위한 심리적 안정제에 머물고 있는 것은 아닌지, 너무나 익숙해진 탓에 깊이 감추인 말씀의 보화를 찾고자 애쓰는 수고를 멈추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지어 그 옛날 이집트 제국과 다를 바 없는 맘몬(돈)과 권력의 논리에 오히려 우리의 말씀 읽기가 그 방향을 잃어 휩쓸리는 중은 아닌지… 나를 넘어서는 말씀 읽기를 마음 깊이 담아보는 가을녘이기를…

이재근 목사 약력
- 새물결 교회 (구 아이교회) 담임목사
- 장로회 신학대학교 (M.div., Th.M.), Boston University (Ph.D. ABD, 전도와 문화 전공)
- KBS 1 Radio 보스톤 통신원 (2008-2015): 주간 리포트 & KBS TV 다큐 현지진행
Email: jgbrandonle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