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한인회, 8.15 광복절 제73주년 기념식 거행

실리콘밸리 한인회(회장 안상석)가 주최한 광복절 제73주년 기념식이 15일 오전 11시 실리콘밸리 무역관 대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김한일(김진덕.정경식 재단 대표), 마이크 혼다(전 연방 하원의원), 로리스미스(산타클라라 카운티 쉐리프 국장), 정승덕(민주평통 회장), 황규빈(텔리비디오 회장), 이응찬(미주한인회 총연합회 부회장)등 지역 유명인사와 단체장들이 함께 해 더욱 의미가 깊었고, 6.25참전 국가 유공자회(회장 민기식), 재향군인회(회장 이근안), 6.25참전 국가 유공자회 북가주 지회(회장 유재정), 정현선(ROTC 북가주 회장),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회원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성공리에 거행됐다.
행사는 국민의례로 시작되었고, 애국가와 미국국가 제창 및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에 대한 묵념이 있었다. 안상석 회장의 환영사와 강용석 북가주 광복회 부회장의 기념사, 박민하 영사의 대통령 경축사에 이어 김한일, 마이크 혼다, 로리스미스 정승덕, 황규빈유, 재정, 이근안, 정형선씨 등의 내외빈 축사가 이어졌다.
안상석 한인회장은 기념사에서 "이곳 북가주에서 독립운동을 시작한 선조들의 민족정신과 애국정신을 잊지 말고 계승 발전시켜 나가자"면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한일 김진덕.정경식 재단 대표는 "광복절을 맞이해 독립운동이 시작된 샌프란시스코에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에 동포들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면서 "기림비는 후손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합창단의 광복절 노래제창과 고도준 6.25참전 국가 유공자회 북가주 부회장의 선창에 맞춰 참석자 모두한 마음 한목소리로 우렁찬 만세삼창을 외치며 뜻깊은 광복절 행사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