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디퓨저와 향초 안전하게 사용하기

최근 향초나 디퓨저 등 향기 제품이 인기다. 요즘은 실내 인테리어와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한 방향제로 디퓨저를 사용하는 분들이 많다. 향기를 널리 퍼트리기 위한 용도의 디퓨저는 사무실, 집, 또는 가게 등 생활 공간 곳곳을 은은한 향으로 채워주며 인테리어 효과뿐 아니라 편안한 호흡을 유도하며 불면증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특시 아로마 향은 뇌를 자극하고 신진대사와 혈액순환 등을 원활하게도 한다고 한다.

하지만 향초나 디퓨저를 오랜 시간 사용하면 자칫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양초의 주성분은 파라핀이다. 순수한 파라핀왁스를 태우면 이산화탄소와 수분만 배출되어 인체에 무해하다. 문제는 향료인데 양초를 만들때 향료를 넣으면 다양한 유해 물질이 나올수가 있는데 합성은 물론 천연향료 역시 마찬가지라고 한다. 일부 향초에서는 이산화질소, 일산화 탄소, 포름알데히드 등 각종 유해물질이 검출된 바 있다. 장기적으로 노출될 경우 코 기관지 폐암, 식도, 위암 백혈병 등 각종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도 한다.

디퓨저는 향료를 휘발성유기화합물(VOC)에 녹여놓은 것이다. 디퓨저에는 향료와 벤질알코올,벤조페논, 테르피네올 등의 화학물질이 들어있다고 한다. 이를 장기간 밀폐된 공간에서 들이마시면 기도를 자극해 기침이나 객담, 가슴 답답함 등이 생길수 있다. 특히 일부 제품에서는 DEP가 검출되어 논란이 되었다는 기사가 있는데 이 DEP는 내분비계 장애유발물질로 분류되는 유해성 논란이 있는 물질이다. 실제로 장기간 DEP에 노출되면 기침, 호흡곤란, 쌕쌕거림등의 천식 증상이 생길 수 있고 만성호흡기질환이 악화될 수 있다고 한다.

향초와 디퓨저 사용 시 가장 주의해야할 점은 환기다. 반드시 사용 전후 충분히 환기시켜야 한다. 향초는 잠들기 전에는 반드시 끄고 자야한다. 디퓨저를 밀폐된 공간에서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필요한 경우에만 일시적으로 사용하길 권한다. 특시 화장실처럼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는 사용하면 안된다. 이는 밀폐된 실내에 향료와 VOC를 가득 채워놓는 것은 자살행위나 다름없다. 무향의 경우 괜찮을 것이라고 오해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독성은 매한가지이다. 오히려 향이 나면 그 정도에 따라 환기를 시킬수 있기 때문에 무향은 더 안좋다고 볼 수 있다. 뿐만이 아니라 P사에서 나오는 방향제, 탈취제 관련 가장 유명한 페***제품 역시 유해물질이 가득다하고 한다. 유럽에서는 '시장 퇴출물질'중 하나라고 하니 우리의 신경계나 폐 등 내장기관을 위하여 사용을 자제해야 되겠다. 또한 몸에 유해하지 않는 천연 물질로 만들어진 디퓨저도 잘 찾아서 사용하는것이 좋을 것같다. 그리고 무조건 잊지말기! 환기!

이경화
코웨이 마케팅 매니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