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체육회, 미주체전 12위..총21개 메달 획득

신민호 단장의 체제하에 11종목 101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제 20회 시애틀 미주한인 체육대회에서 실리콘밸리 선수단은 골프, 볼링, 수영, 육상, 축구, 태권도, 테니스, 펜싱에서 총21(금 8, 은5, 동6)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전미주 26개 선수단중에서 12위의 성적을 거두었다.

유재준 축구협회장의 리더쉽으로 약정상 샌프란시스코 연합팀으로 참가한 50대 축구팀을 포함 연령별로 전종목 4팀이 참가한 축구팀은 부상투혼으로 금메달보다 값진 은메달을 획득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개회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수상한 태권도(최창익 회장)의 라이언 배 학생선수는 달라스대회에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고 육상(박정현 회장), 펜싱(이동오 회장)은 적은 인원에도 각각 금3, 은1, 동1 (육상)와 금2, 동2(펜싱)의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신민호 체전단장의 부인인 신영선 선수는 처녀 출전한 마라톤에서 은메달을 획득하고 이동오, 강민정 선수는 달라스체전에 이어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테니스(김경섭 회장)팀은 조직력을 앞세워 금메달을 획득했고 원거리에 개최되어 원용범 부회장이 지원을 담당한 골프(손마이클 회장)팀은 금1, 은2의 준수한 성적으로 기여했다. 수영(김금희 회장)팀도 그간 여러체전에서 메달을 획득한 폴김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고 팀원의 부상으로 릴레이에서 부진했음에도 동메달 3개를 획득했다. 볼링(박종국 회장)팀은 전통강호들에 뒤지지 않는 기량으로 의미있는 동메달을 획득했고 젊은 선수위주로 조직된 야구(두장훈 회장)팀도 팀워크를 자랑하며 5경기를 치르며 값진 경험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