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호세, 6.25 기념일 선포, 제7회 태극기 게양식

산호세 시(시장 샘 리카도)가 주최하는 6.25(한국전쟁) 69주년 태극기 게양식이 6월 17일 산호세 시청광장에서 거행됐다. 행사는 6.25 참전 국가 유공자 미주 총 연합회와 실리콘밸리 한인회의 주관으로, 산호세 시 공무원들 및 지역 정치인들과 한인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해 한국전 참전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행사로 치러졌다.

산호세 부시장 채피 죤스(Chappie Jones)와 아이린 서(SF 저널 발행인)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채피 죤스 부시장은 개회사에서 "매년 치러지는 산호세 시청의 태극기 게양식 행사로 미국과 한국의 오래고 깊은 유대관계를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어 기쁘고, 참전용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실리콘밸리 한인합창단(박종수 지휘자와 수잔 김 반주자), 한인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성악가 이윤연씨의 애국가와 미국국가 제창으로 산호세시 태극기 게양식이 엄숙히 시작되었다.

김지민 샌프란시스코 부총영사는 기념사에서 "태극기 게양식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산호세시에 감사한다"며 "6.25 한국전은 결코 잊혀져서는 안되며, 참전용사에 대해 깊이 감사함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고도준 회장은 "6월 25일을 한국전쟁 기념일로 제정하고 매년 태극기를 게양하는 샘 리카도 산호세 시장과 채피 죤스 부시장에게 감사한다"며 "모든 교민이 6.25를 잊지 말고 이 자리에 참석하여 애국가를 힘차게 불러 애국심을 높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국 내 대규모 시에서 태극기 게양식을 매년 치르는 행사는 산호세시가 유일하며, 본 태극기 게양식이 전미에서 유일하게 산호세시의 조례로 공식 제정된 것은 고 민기식 회장님의 고결한 뜻과 열정적인 노력의 결실이다.

매년 한인들의 참석이 늘어나고 있어 향후에는 꼭 산호세 시청 앞 광장을 수많은 한인과 한국전 참전 용사 및 가족, 지역인들로 가득 메워져 애국가와 만세 삼창의 함성이 높이 메아리칠 것을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