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역사

1788년 1월 2일 조지아주가 미국의 4번째 주가 되다.

조지아는 1733년 최초의 13개 주 중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연방에 가입했다. 하지만 조지아 주가 네번째 주로 불리는 곳은 1788년 1월 2일에 미국의 헌법을 네 번째로 인준한 주이기 때문이다. 당시 미국의 헌법에는 갑론을박이 있었고 조지아 주 내부에서도 이런 저런 논의가 있었지만 비교적 빨리 헌법을 인준한 주가 되었다.
1861년에는 연방에서 탈퇴해서 남부 연합에의 가입을 7번째로 공식 선언하였다. 남북 전쟁 중에는 가장 치열한 전투를 치른 곳 중 하나였기 때문에 철저히 북군에 의하여 파괴되기도 했다. 지금 우리가 아는 조지아 주의 대부분의 큰 도시들은 이후에 재건이 된 것이다. 1870년 연방에 마지막으로 재가입을 했다. 미국의 남부 지역 중에서도 동부에 위치한 이 곳은 특히 1990년대와 2000년대에 가파른 경제 성장을 이루어냈다.
조지아의 별명은 복숭아의 주이며 이른바 조지아 피치는 타 지역에서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전국에서 복숭아 생산량이 가장 높은 주다. 조지아 주 출신 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은 두말 할 것 없이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마틴 루터 킹 목사다. 카터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에도 봉사활동과 자선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많은 미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마틴 루터 킹의 목사의 생가와 공부한 학교 등은 관광객들도 자주 들르는 명소다. 한인들의 인구 또한 많아서 10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기원전 49년 1월 10일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루비콘 강을 건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는 공화정 체제의 로마에서 태어나서 생을 마칠때까지 공화정에서만 살았지만 로마가 제정으로 변하게 된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이다. 정복전쟁으로 대중적 인기를 확보하고 있던 그는 기원전 60년대말부터 50년대에 이르기까지 크라수스, 폼페이우스와 함께 삼두정치를 시행해서 정계를 장악하고 있었다. 정계를 장악함은 물론 장군으로도 로마 제국의 영토를 넓히는데 큰 공을 세웠다. 로마 정계는 크라수스가 사망하면서 재편되게 되었는데 삼두 정치의 두 거물인 폼페이우스와 카이사르가 서로 대치하게 된 것이다. 폼페이우스가 주도하는 원로원에서는 카이사르에게 전임 집정관의 임기가 만료되었으므로 군대를 해산하고 로마로 귀환하도록 명령을 하였고 집정관 선거에도 입후보 하지 못하도록 했다. 카이사르는 군사력이 없는 상태로 로마에 들어가면 실각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폼페이우스는 결국 카이사르를 불복종과 대역죄 혐의로 고발하였다. 때는 기원전 49년 1월 10일 그는 선택을 강요받아야만 했다. 죽느냐 죽이느냐 하는 상황에서 그는 중대한 결단을 내린다. 자신들의 군단을 데리고 루비콘 강을 건너기로 한 것이다. 루비콘 강을 건너는 것은 군사력을 동원해서 정계를 장악한다는 것을 뜻한다. 이 때 루비콘 강을 건너면서 그가 했던 말인 주사위는 던져졌다라는 대사는 유명하다. 결국 그는 군사력을 이용해서 로마를 장악하고 10년 임기의 독재관으로 취임하였다. 독재관은 비상사태가 일어났을 때의 임시 직책으로 최대 임기가 6개월이었지만 이를 늘린 것이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황제나 다름이 없었다. 그래서 그는 제정 로마를 열어젖힌 사람으로 기록되었다.

1969년 1월 18일 도쿄 대학 야스다 강당 사건이 일어나다.

1969년은 일본의 정치역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한 해였다. 1960년대 후반을 뒤덮고 있던 안보투쟁이 격화되는 시기였기 때문이다. 안보투쟁이란 미국 주도의 냉전에 가담하는 미일상호방위조약 개정에 반대하면서 일본에서 일어난 시민주도의 대규모 평화운동을 이야기한다. 이러한 운동은 대학가를 중심으로 전개되었는데 특히 학원 민주화를 요구하는 좌파 성격의 학생들이 무력 투쟁을 전개했다.
1968년부터 도쿄대에서도 이러한 투쟁은 격화되었는데 특히 의학부 학생들이 투쟁을 시작하면서 도쿄대에서 가장 큰 건물 중 하나인 야스다 강당을 점거해버렸다. 이떄가 3월 27일이었다. 경찰력이 투입되었지만 학생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기만 했다. 결국 도쿄대 전학부의 학생 파업이 일어났다,
결국은 강력한 경찰력의 투입만이 학생들의 파업을 중단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란 의견이 대두되었고 경시청 경비부는 8개 기동대를 동원하하여 시설 봉쇄 해제에 나서게 된다. 봉쇄 해제가 시작된 날이 바로 1969년 1월 18일이었다. 오전 7시경부터 도서관 등의 바리케이드 철거를 시작했고 학생들은 돌을 던지거나 화염병을 던지면서 저항했다. 경찰은 이러한 저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설 봉쇄를 하나씩 해제했고 오후 1시경에는 야스다 강당의 봉쇄 해제가 시작되었다. 야스다 강당을 지키는 학생들의 저항 때문에 기동대가 고전해서 작업은 중지되었다. 다음날인 오전 6시 30분 다시 강당에 진입을 시도했고 결국 학생 90여 명을 검거하면서 도쿄대 야스다 강당 봉쇄 해제는 완료되었다.

1996년 1월 31일 서태지와 아이들이 은퇴를 선언하다.

서태지와 아이들이 가요계에 끼친 영향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성인가요와 발라드가 주를 이루었던 가수 시장이 서태지와 아이들의 등장으로 댄스음악 위주로 흘러간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문화대통령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던 서태지가 이끄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갑작스런 은퇴는 그래서 하나의 문화현상으로 받아 드졌다.
1996년 1월 31일 서태지는 갑작스런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창작의 고통 때문의 보통의 젊은이로 돌아간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러한 그의 은퇴는 사회전체에 큰 파장으로 다가왔고 그 날 각 방송사 9시 뉴스의 메인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바로 헬리콥터로 이동하던 그의 모습을 아직도 회자되고 있는데 최근 서태지는 한 방송에 나와서 차로 이동할 경우 팬들이 따라오며 다칠 수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헬리콥터를 탈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후 바로 괌으로 떠난 그들은 그 곳에서 뿔뿔이 흩어졌고 서태지와 아이들의 이름으로 된 음반이나 공연은 다시 볼 수 없었다.
하지만 현재도 그들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서태지는 개인사적인 일이 밝혀지면서 많은 대중의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최근 컴백하면서 다시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 양현석은 국내 최대 기획사 중 하나인 YG의 수장이자 제작자로 큰 족적을 남겼다. 이주노는 제작자로 활동하다가 부진하자 안무가로서 활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