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일 대표, 32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 당선증 수령

제32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 후보로 단독 입후보한 김한일 김진덕.정경식 재단 대표가 11월 4일 한인회관에서 당선증을 수령했다. 박병호 SF한인회 이사장은 당선증 전달에 앞서 "선관위의 실격 결정에도 불구하고 한인회 이사회가 김한일 대표의 활동 등을 면밀히 검토해 제32대 한인회장으로 수락을 요청하게 돼 오늘 당선증을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당선증 전달식이 열린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관에는 한인 단체장들과 한인 등 30여 명이 나와 당선증을 받은 김한일 대표에게 꽃다발을 전하며 김한일 대표의 당선을 축하했다.

김한일 당선인은 당선소감을 밝히는 연설에서 "북가주 지역 한인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오늘 제가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32대 샌프란시스코 한인회는 한인들을 위한 한인회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다짐을 밝혔다.

김 한인회장 당선인은 이어 "가장 시급한 문제인 한인회관 공사 마무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한 뒤 "우리는 5년전 북가주 지역 모든 한인들께서 모아주신 성금으로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를 세울 수 있었다"며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관 공사를 모두 마무리 하기 위해서도 한인 여러분들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한인 여러분들의 지원과 성원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32대 한인회는 위원회가 이끌어 가는 시스템을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재정, 건축, 정체성 확립, 장학사업 등 각각의 위원회가 독자적으로 사업을 이끌도록 만들 것이며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