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칼럼] 세코야 - 킹스캐년 국립공원 (Sequoia - kings Canyon)

높은 산 깊은 계곡 울울창창 숲속에 쭉쭉 뻣은 아름들이 고목들.

사이좋게 나란히 붙어 있는 세코이야-킹스캐년 국립공원은 깊은 계곡과 하늘을 찌를 듯이 높디높은 나무와 야생의 숲이 살아 숨쉬는 자연의 신비를 품고있는 별천지다. 세계에서 부피가 가장 큰 세코이야 나무를 비롯해 1.200여종의 나무와 식물, 300여종의 동물과 새들이 서식하는 1.350 스퀘어 마일의 넓은 산악지대. 하늘을 찌르는 산봉우리들과 만년설에 둘러싸인 수정같은 호수들. 봄부터 야생화로 뒤덮이는 초원지대등 어느것 하나 놓칠 수 없는 풍경을 자랑한다.

와이오밍주의 옐로스톤 국립공원 다음으로 미국뿐만이 아니라 전세계 두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높은 산 깊은 계곡의 킹스캐년 국립공원은 세코이야 국립공원과 2개가 따로이지만 사실상 하나의 공원으로 취급 받는다. 킹스 든 세코야든 어느한쪽으로 들어가서 돌다보면 다른쪽 공원을 만나게 된다. 하나의 입장권으로 두 곳을 이용할 수있다.

세계최고의 나무 15그루중 9그루가 세코이아에 아름들이 고목숲이라는 표현도 모자란다. 그냥 첩첩산중으로 흰수염을 흣날리는 신선이 살고있을 것만 같은 곳이다. 수천 년 수만 년 세월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곳이다. 이곳에서 집단적으로 자라는 자이언트 세코이아 나무에서 이름을 따왔다. LA에서 대략 270마일. 요세미티 국립공원가는 도중 99번 프리웨이에서 내려 동네길로 한참을 가야한다. 공원안에 들어가서도 꼬불길을 시속 20마일 이내로, 2시간 넘게 엉금엉금 기어가야 하는 곳이다.

힘들게 찾아 가지만 곳곳에서 보이는 비경은 “역시 국립공원은 다르구나” 하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말그대로 엄청나게 크고 굵은 자이언트 세코이아 나무들 키가 너무커 카메라 한 앵글에 담지 못할 정도로 쭉쭉 뻗은 나무들로 가득 하다. 수령 1000년이 훨씬넘고 둘레는 수 십명의 사람들이 손을 맞잡아야 할 크기의 나무들도 즐비하다. 또 세코이아에는 240개가 넘는 동굴들이 발견됐는데 지금도 계속 새로운 동굴이 발견되고 있다. 이중 20여 마일 길이의 Limburn 이 제일 긴 동굴로 알려져 있는데 2번째로 긴Crystal Cave 만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

모든 자연이 여기에 이름 그대로 '왕의 협곡' 산높고 골이 깊어 현기증이 날 정도의 아름드리 나무숲에 구비구비 급류를 이루며 흐르는 계곡까지 무릉도원이 바로 킹스캐년이다. 미 서부 지역을 남북으로 관통하는 시에라 네마다 산맥 등줄기의 서쪽에 있으며 북미대륙 최고봉인 위트니 마운틴을 비롯해 산봉우리사이로 빙하가 파놓은 깊은 계곡들이 비경의 산악지대를 만들었다.

이 준 총괄이사
푸른투어 서부본부
보성중고/고려대 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