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칼럼] 누가 한인회의 주인인가?

왕이 한 나라의 주인이던 시절이 있었다. 아직도 왕이 통치를 하는 왕정국가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 국가들은 통치자를 국민이 직접 선출하여 일정한 임기동안 권한을 부여한다. 그런 이유로 한나라의 주인은 대통령이 아니고 국민이다. 회사도 대표이사가 주인이 아니고, 모든 단체도 회장이 주인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런데도 권력의 맛에 취해서 영원히 주인행세를 하려다가 결국은 나락으로 떨어지는 경우를 역사를 통해 얼마나 많이 보아 왔는가.

60년 가까이 북가주 한인사회의 중심축을 이루어 왔던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유태인 커뮤니티센터로 쓰던 건물을 동포들의 모금으로 구입하여 현재까지 한인회관으로 사용되어 왔다. 100년이 넘는 낡은 건물이라 땜질하여 쓰던 그 한인회관을 드디어 재건축하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SF한인회관을 한인사회의 중심으로 재건하려는 김진덕.정경식재단에서 선친의 유지를 받들어 거금 100만달러를 기부하게 된 것이다.

미주지역 최초의 한인회가 탄생된 샌프란시스코 중심부에 번듯한 건물의 한인회관에서 만세삼창을 외칠날을 기다리던 지역한인들이 언젠가부터 불안감이 들기 시작했다. 건물 재건축을 주도하던 곽정연 한인회장이 2년의 임기를 마쳤는데도 계속 임기를 연장하면서 부터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팬데믹사태로 인해 물리적으로 회장 선거를 하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어느정도의 정상참작이 가능했다. 하지만 한인회관 공사를 이유로 임기를 추가로 2번씩이나 연장을 하는것은 아무래도 설득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그렇게 사명감을 가지고 한인회관 공사에 열의를 보였다면 공사진행이라도 원활하게 해야 되건만, 오히려 공사를 둘러싼 자금운용에 여러가지 헛점을 보인 것이다. 보다 못한 김진덕.정경식재단의 김한일 대표가 기자회견을 갖고 여러 의문을 제기하며 우려를 표하기에 이르렀다. 또 한인회관 공사는 누가 한인회장이 되든지 진행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임기연장에 관련하여 선을 긋기도 했다. 한인회관의 공동소유권이 있는 샌프란시스코 노인회도 가담하여 곽회장이 이끄는 공사를 신뢰할 수 없다며 공사의 주도권을 놓고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곽정연 회장의 이해못할 행보는 계속 이어진다. 측근들을 공사작업자로 고용을 요청하기도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하고 공사진행 자금현황을 공개하지도 않는다. 한인회 이사회 운영을 함께 주도하고 있는 김영일 이사와 '북가주 한미상공회의소'라는 미주총연에도 등록되지 않는 단체를 조직하여 여타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더욱이 불법적인 임기연장을 지적하는 칼럼을 쓴 언론사 기자를 항의방문하여 비난을 했다는 사실에 말문이 막혀 버린다.

결자해지(結者解之)라는 말이 있다. 맺은 사람이 풀어야 한다는 의미다. SF한인회를 맡으며 역대회장들이 하지 못한 한인회관 재건축이라는 숙제를 받은 곽 회장이 공사를 마무리 하고싶은 욕심은 이사자성어로 이해가 된다. 하지만 결과보다 더 중요한 것이 과정이다. 무리한 임기연장까지 해가며, 주변의 만류를 모른척하며 완공될 때까지 회장직을 쥐고 있다고 얼마나 더 영광스러울까.

차라리 지금이라도 회장선거를 다시해서 재선출되면 오히려 더 영광이고, 안 된다고 하더라도 한인회관 역사에 그 이름이 초석을 쌓은 인물로 기록될텐데 말이다. 교회가 목사 개인의 것이 아닌것처럼 그 어떤 단체도 회장 개인의 것이 아니다. 주인이 아닌 사람이 주인역할을 하려 할 때 결국 그나마 가졌던 것을 모두 잃어버린다. 역사는 그렇게 흘러왔다.

박성보 기자
샌프란시스코 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