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회장 선출방식에 반발
[2018-02-06]
SV 한인회(회장 박연숙)는 지난 2일 한인회관에서 '정관 개정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공청회에는 박연숙 한인회장, 신민호.김호빈.오재근 전 한인회장, 한경림 SC한미노인 봉사회장, 이근안 재향군인회장, 최경수, 안상석 전 체육회장, 유니스 이 KAYLP디렉터 등 80여명의 한인이 참석 해 한인회 정관 개정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이번 정관개정의 주요 사항은 회장 선출에 관한내용(정관 제10조)로 ♦ 회장 후보는 영주권.시민권자로 연속 10년 이상 거주한 자, ♦ 한인회 등록 회원 50명 이상의 추천 ♦ 이사회가 회장 후보의 서류 심사 ♦ 이사회가 1명을 선정하여 총외에서 찬반 투표 ♦ 이사회 1/2의 찬성 ♦총회에서 2/3 찬성으로 가결되는 것으로 되어 있다.

공청회 사회를 진행한 남중국 이사장은 "이사회가 회장을 추대하여 선출하는 것이 동포사회의 화합과 단결을 도모할 수 있다"며 "지난 봄부터 이사들이 모여서 지속적으로 정관 개정작업을 해왔다"고 말했다.

신민호 한인회장은 "이사회가 한인회장을 추대하는 것이 논리상 맞지않다"며 "이사장과 이사들은 한인회장이 임명하고 회장과 이사회의 임기가 함께 종료된다"며 현 이사회가 차기 한인회장을 추대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최경수 전 체육회장은 "회장은 선관위를 통해서 공정하게 선출되야 한다"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지금 정관을 개정하겠다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 빠른 시간내에 선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 한인이 의사진행발언을 하며 "이번 개정안은 불순한 목적을 가진 현 한인회 이사들이 얼렁뚱당 차기회장을 뽑을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하자, 남중국 이사장은 "말씀이 지나치십니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날 발언자들 중에서 유일하게 간접선거에 찬성의견을 표시했던 김호빈 전 회장은 "덕망있는 인물들은 직접선거를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으며, 조직이 없는 사람은 선출되기 힘들다"며 "1.5세나 2세들도 한인회장이 되어야 하는데 직접선거에서는 불가능하다"고 간접선거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유니스 이 KAYLP디렉터는 "현 이사중 몇 명이 노인회에서 불미스런 사건으로 노인회에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 사람으로 정관 14조에 따라 이사자격이 없다"며 "이런 사람들이 모여 어떻게 정관 개정작업을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오재근 전 한인회장은 "정관 수정의 절차가 잘못됐다"며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정당한 절차를 밟고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거의 모든 참석자들은 현 회장의 임기가 거의 남지 않은 상황에서 현 한인회장이 임명한 현 이사회가 차기 회장 선출에 대한 정관 내용 개정을 진행하는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다며 정관개정에 대해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다.

뉴스 출처: SFKorean 뉴스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남중국 이사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남중국 이사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최경수 전 체육회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오재근 전 한인회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유니스 이 KAYLP디렉터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김호빈 전 회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문상기 한인회 이사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안상석 전 체육회장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케빈 박씨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 실리콘밸리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로컬 뉴스
번호 제목 작성일
3476 샌호아퀸 국립묘지 참배 행사 (7/27)2018-07-13
3475 새크라멘토 제29대 한인회 이윤구 회장 취임2018-07-09
3474 케빈 나, 밀리터리 트리뷰트 우승…PGA 2승째2018-07-09
3473 한인 골프코치, 미성년 여학생 성추행 혐의로 체포2018-07-06
3472 리프트, 최대 자전거 공유 앱 '시티바이크' 인수2018-07-03
3471 북가주 주말에 폭염주의 일부지역 100도 넘어2018-06-28
3470 김만종 대표, 14년째 한국전 참전용사 보은만찬 행사 2018-06-27
3469 산호세, 6.25 기념일 선포, 제7회 태극기 게양식2018-06-26
3468 OKTA-SF, 차세대 부트캠프 ‘InspireCon’ 개최2018-06-25
3467 SV 한미노인봉사회, 6.25 참전 용사 만찬 개최2018-06-25
3466 김평우 변호사 출판기념회 및 마이클 리 강연회2018-06-21
3465 월드컵 응원전!! 김한일대표 티셔츠 3백벌 후원2018-06-21
3464 6.25 참전 산호세 시청 태극기 게양식, 6/25(월)2018-06-21
3463 [저널 인터뷰] 더글라스 김, 베이지역 벨몬트시 시장2018-06-20
3462 SV 한미 봉사회, 알츠하이머 포럼 개최2018-06-19
3461 스타강사 김미경 월드투어 - 실리콘밸리편2018-06-19
3460 평통,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초청 '통일 강연회' 개최2018-06-18
3459 월드컵축구 단체응원전 시작되다2018-06-18
3458 김일현 무용단, 주류 사회 한국 문화 알려2018-06-15
3457 김미경강사 샌프란시스코 도착2018-06-15
3456 김한일대표, SC노인회 한국전쟁 참전용사 만찬 후원2018-06-15
3455 베이지역 실업율 19년만에 최저, 6천8백 일자리 증가2018-06-15
3454 연준 금리 1.75~2.0%로 0.25 포인트 인상2018-06-13
3453 팔로알토에서 상습 절도,협박,허위신고 김선미씨 체포2018-06-13
3452 SF시장 선거, 런던 브리드 부재자 투표로 선두 유지2018-06-12
3451 KAIST 신성철 총장, SV동문들과 간담회 개최2018-06-07
3450 SF 국제 예술제 및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미주 데뷰 성황리 개최2018-06-07
3449 민주평통, 2018 해외 여성위원 콘퍼런스 개최2018-06-07
3448 영 김 후보 1위로 결선행, 제인 김 3위로 아쉽게 탈락2018-06-06
3447 46% 실리콘밸리 주민들 타지역으로 이주하길 원해2018-06-05